Team KILO
home
😎

Team & Culture

Team KILO

Brand Story.

Kilo가 세상에 나오게 된 배경

Brand Mission.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
누구나 당당하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Brand Vision.

미션을 달성하기 위한 우리의 목표
누구나 체중 관리를 쉽게 시작하고, 원하는 모습에 도달하는 과정이 즐겁게 만든다.

Slogan.

영문 Lighter day, Healthier life! 국문 오늘을 가볍게, 매일을 건강하게!
슬로건의 의미

Core values.

우리의 판단 기준이자 우선 순위 가치
#심플한 #깊이 있는 #기민한 #파급력 있는

심플한

군더더기 없이 꼭 필요한 핵심적인 요소에만 집중합니다.
Team-side
Service-side

깊이 있는

유저가 무엇을 원하는지 항상 관찰하고, 유저의 관점에서 깊이 있게 고민합니다.
Team-side
Service-side

기민한

새로운 문제를 빠르게 발견하고, 빠른 속도로 해결해 나갑니다.
Team-side
Service-side

파급력 있는

리소스 대비 임팩트가 있는 방향에 대해 항상 고민하고, 이를 우리만의 색깔로 풀어냅니다.
Team-side
Service-side

킬로 팀의 마인드셋

1. 우리는 한 배를 탄 팀입니다!

one team으로서 팀이 목표하는 방향을 함께 바라보고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2. 약속을 지키는 것은 최우선 순위 가치!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 우리는 약속의 무게를 알고, 지키기 위해 노력합니다-

3. 병목이 되지 않도록 늘 체크해요

나의 지연으로 인해서 팀원이 일하지 못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도록, 더 나아가 팀원의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프로젝트가 밀리는 결과를 만들지 않도록!

4. 분야별 선택지에 대해서는 그 분야의 전문가가 결정해요

우리는 각자의 영역을 존중하고, 팀 내 전문가로서 각자의 역량을 신뢰합니다!

5. 팀원의 의견이 필요한 그 순간에 바로 물어보아요

혼자 고민할 때보다 함께 고민할 때 문제가 금방 해결되는 경우가 많아요!

6. 적극적으로 피드백하고, 기꺼이 받아들여요

성장하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피드백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세요!

우리는 이렇게 일해요!

출퇴근과 휴가 사용에 대하여!

주 3일(월/수/금) 오피스 출근 + 주 2일(화/목) 재택 근무
유연 근무제 - 오전 8시 ~ 오전 10시까지 개인 일정에 맞춰 자유롭게 출근 * 단, 오피스 출근 시 러시 아워를 피해 최대 10시 20분까지 출근 가능! - 출근 시간에 맞춰 오후 5시 ~ 오후 7시까지 자율 퇴근
휴가 - 프로젝트 진행에 지장이 없는 경우, 언제든지 사유 없이 자유롭게 휴가 사용 가능 - 연차(1일), 반차(4시간), 반반차(2시간) 형태로 휴가 사용 가능

팀원 간 소통은 이렇게!

기본적으로 킬로는 영어 닉네임을 사용합니다.
영어 이름 뒤에 ~님을 붙이지 않되, 존댓말을 사용합니다!
ex. 레오! ~~~~~공유 부탁드려요

시장과 고객에게서 나오는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세상에 파급력 있는 변화를 만들 수 있는 방향성에 대해 함께 고민해요!

각자의 아이디어는 가설 단위로 정리되고 측정 가능한 지표로 변환하여 최소한의 리소스를 투입한 실험을 진행합니다.
이러한 실험을 기반으로 효과가 검증되었을 때 빠르게 디벨롭하여 고객에게 선보입니다.

금요일마다 성장의 시간을 가져요!

매달 1~3주차 금요일 오전(2시간)에는 각자 성장을 위해 공부가 필요한 부분을 정하여 그로스타임을 가집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도서, 세미나, 강의 등은 회사에서 지원합니다
매달 마지막 금요일 오후(4시간)에는 한 달 간 쌓인 인사이트를 글로 정리하여 팀 내/외부적으로 공유하는 라이팅타임을 가집니다.

매분기 마지막 주는 노마드 위크!

새로운 환경에서 생각을 환기시키고 다음 분기를 집중할 수 있도록 전세계 어디서나 원하는 곳에서 근무해보는 노마드 위크(Nomad week)를 시범운영하고 있어요!
이외에 팀 협업 시 주로 사용하는 툴은 아래와 같습니다!

건강한 삶으로의 변화를 만드는 사람들

Gallery view
Search
team KILO

who’s next?